성탄준비 9일기도 일곱째 시간 :
응답 받지 못한 채 배은의 상처를 입고 있는 사랑

 
1. 그리고 예수님은 덧붙여 말씀하셨다.“딸아, 이 깊은 고독과 어둠 속에 나를 홀로 버려 두지 말아라. 내 사랑의 일곱 번째 특징을 주의 깊게 묵상할 수 있도록 내 어머니의 태중에서 나가지 말아라.
 
 2. 그리고 내 말을 여겨들어라.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품속에서 나는 완전한 행복을 누렸다. 부족한 것이 아무것도 없었으니, 기쁨이건 행복이건 일체 모든 것이 내 것이었다. 천사들은 공손하게 깊은 흠숭을 바치며 언제라도 나를 섬길 태세로 있었다. 
 
 3. 그렇지만 인류에 대한 넘치는 사랑으로 말미암아 나의 입장이 바뀌게 되었다고 말할 수 있겠다. 나의 모든 기쁨과 행복을 벗어 던지고 나의 모든 선과 모든 천상적 위로를 포기하고 사람들의 모든 불완전을 입음으로써 그들에게 나의 영원한 행복과 기쁨과 영원한 즐거움을 주려고 했으니 말이다.
 
 4. 하지만, 이와 같이 입장을 바꾸는 것은, 인간의 흉측하기 이를 데 없는 
배은망덕과 완악한 기만에 봉착하지 않았다면, 내게는 아주 손쉬운 일이었을 것이다. 그런데 내 영원한 사랑이 엄청난 배은망덕과 마주치게 된 것이다! 오, 인간의 완고함과 사악함이 나를 얼마나 괴롭혀 왔는지! 
 
 5. 이는 잉태된 순간부터 생애의 마지막 순간에 이르기까지 더없이 날카로운 가시에 찔리며 겪어야 했던 내 마음의 끔찍한 고통 못지 않게 고약한 것이 아닐 수 없다. 나의 이 조그만 심장을 유심히 살펴보아라. 얼마나 많은 가시들이 찌르고 있느냐! 얼마나 많은 상처가 나 있으며, 얼마나 많은 피가 흐르고 있느냐! 오, 정말이지 나는 너무도 큰 아픔과 비통에 잠겨 있다! 
 
 6. 딸아, 너는 다른 이들처럼 배은망덕한 사람이 되어서는 안 된다. 
이것이야말로 너의 예수에게 가장 고약하고 가혹한 고통이니 말이다. 그것은 내가 문밖에 있도록 나의 면전에서 마음의 문을 닫아버리는 것보다 
더 나쁜 짓이니, 그런 이들의 마음은 무관심으로 얼어 버린 냉혹한 마음이다. 
 
7. 그러나, 인간 마음의 그 엄청난 사악함을 보면서도 내 사랑은 멈출 줄을 모른다. 오히려 한결 더 높은 사랑의 형태를 취한다. 이 사랑으로 말미암아 나는 탄식하면서 그들에게 애걸하고 간청한다. 딸아, 이것이 더할 수 없이 깊은 내 사랑의 여덟 번째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