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과 노인.jpg


"하느님을 파시나요?"  


20세기 초, 미국 서부의 작은 마을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사고를 당한 삼촌의 병을 고치려고, 1달러 들고 ‘하느님’ 사려고 찾아다닌 어린 소년과 백만장자 노인의 훈훈한 미담이 미국 사회에 화제가 됐습니다.


어느 날, 10살 정도인 남자아이가   1달러를 손에 꼭 쥐고 거리에 있는 상점마다 다니며 물어 보았습니다.
“안녕하세요? 하느님을 사고 싶은데 혹시 파시나요?”

가게 주인들은  이상한 말을 하는 소년에게  그런거 안판다고 하거나 혹은 장사를 방해한다고 생각해서 매몰차게 내쫓기도 했습니다. 해가 점점 지고 있었지만 아이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69번째 가게에 들어갔습니다. 그동안 다녔던 가개마다 혼쭐이 났던 어린 소년은 가개문을 열고 조심스럽게 고개를 내밀면서 물었습니다.

 “안녕하세요? 혹시 이 가개에서 하느님을 파시나요?....”

가게 주인은 60이 넘은 머리가 하얀 노인이었습니다. 그는 미소를 지으며 아이를 바라보면서 물었습니다.

“얘야, 이리 와보거라, 왜 하느님을 찾니? 사서 무엇을 하려고?”

소년은 처음으로 자기 말을 들어 주는 노인이 고마워서 눈물을 흘리며 왜 자기가 하느님을 꼭 사야하지에 대한 사연을 노인에게 털어 놨습니다. 아이의 부모는 오래전 세상을 떠났다고 지금은 삼촌과 같이 살고 있는데, 얼마 전 삼촌마저 건축 현장에서 떨어지는 사고를 당해 현재 혼수상태에 빠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삼촌을 치료하던 의사가 안타까운 얼굴로 아이를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미안하구나, 이제는 더 이상 해볼 도리가 없어... 너의 삼촌을 구해 줄 수 있는 것은 하느님 밖에 없단다”

아이는 이 말을 듣고 하느님이라는 것이 정말 신기하고 대단한 물건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천진한 소년은 의사에게 말했습니다. 
“제가 꼭 하느님을 구해 와서 삼촌에게 먹일게요. 그러면 꼭 나을 거예요!”
소년은 그 날부터 하느님을 구하기 위하여 가개마다 두드라고 다녔던 것이었습니다.

아이의 말을 듣고 있던 노인의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그랬구나, 그럼 하느님을 살 돈은 얼마나 갖고 있니?”

아이는 손에 꼭 쥐고 있던 돈을 내밀며 대답했습니다.
“1달러요.”

“잘됐구나.  그돈이면 충분하단다. 하느님은 딱 1달러거든.”

노인은 아이가 주는 1달러를 받고 선반에 있던 ‘하느님의 키스’라는 음료수를 건내주며 말했습니다.

“여기 있단다 얘야, 이 ‘하느님’을 마시면 삼촌 병이 금방 나을 거야. 걱정하지 말고 가거라” 

그 말을 듣는 소년의 얼굴은 기쁨이 가득해서 음료수를 품에 안고 쏜살같이 병원으로 뛰어갔습니다. 그리고 병실에 들어가자마자  아이는 자랑스럽게 소리쳤습니다.

“삼촌! 제가 하느님을 사 왔어요! 걱정하지 마세요. 이제 곧 나으실 거예요!”


다음 날, 세계 최고의 의료 전문가들이 전용기를 타고 이 작은 도시의 병원으로 몰려 왔습니다. 그리고 소년의  삼촌이 있는 병원으로 달려와 삼촌을 치료하기 시작했습니다.  삼촌은  정말 기적적으로 금방 회복되었습니다.  그러나 삼촌은 퇴원할 때 천문학적인 병원 고지서를 보고 깜짝 놀라 쓰러질 뻔했습니다.  하지만 병원 측은  전혀 걱정하지 말라고 하면서 어떤 노인이 이미 병원 비용을 전부 지불했다고 말했습니다. 삼촌을 진찰한 의료진도 이 노인이 보낸 사람들이었습니다.

삼촌은 나중에야 아이가 마지막으로 들른 가게의 주인이 억만장자 노인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이 노인은 할 일이 없을 때 가게에서 적적한 시간을 보내곤 했던 것입니다.

소년에게 그동안 있었던 이야기를 들은 삼촌은 감격하여 소년과 함께 노인의 가게로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노인은 여행을 떠난 후였습니다. 가게 점원은 혹시라도 그 소년이 찾아 오면  이번 도움을 마음에 크게 담지 말라고는 전하라고 하면서 편지였습니다.


삼촌은 그 자리에서 편지를 열어봤습니다.

“젊은이, 내게 고마워할 필요 없네. 사실 모든 비용은 자네의 조카가 다 낸 것이니 말일세. 
자네에게 이런 기특한 조카가 있다는 것이 정말로 행운이라는 걸 말해주고 싶네. 
자네를 위해서 1달러를 쥐고 온 거리를 누비며 하느님을 찾아다녔으니 말이야… 
하느님께 감사하게.  자네를 살린 건 그분이니 말일세!”

2-28.jpg